CES 최고상을 받았던 LG '시그니처 올레드TV W'의 출시 가격은 1,400 만원

Posted by nGroovy
2017.03.07 09:49 인터넷|IT


CES 2017에서 '최고 중 최고'상을 받았던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가 출시됐다.

"예술작품에 가깝다"는 평가를 받았던 바로 그 TV다.


LG전자는 23일 서울 양재동 서초R&D캠퍼스에서 '2017 LG TV 신제품 발표회'를 열어

65형 'LG 시그니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W 시리즈(모델명 OLED65W7) 등의 출시를 알렸다.


이 TV는 벽에 설치해도 두께가 4mm에 불과하다. 패널 두께는 2.5mm다.



LG는 화면 외의 요소를 철저히 배제해 미니멀리즘 미학의 극치를 추구했다고 설명한다.

화면을 제외한 모든 부품과 스피커는 별도의 '이노베이션 스테이지'로 분리했다.


이 제품은 25일 출시된다.

출하가는 1천400만원이다. 더 큰 77형(모델명: OLED77W7)도 상반기 중 시장에 나온다.


LG전자는 올해 자체 발광 소재인 OLED를 적용한 최상급 라인인 'OLED TV'와 나노셀(Nano Cell) 기술을 적용한

차상급 라인 '슈퍼 울트라HD TV'를 앞세워 '듀얼 프리미엄 전략'으로 국내 TV 시장을 공략한다는 구상이다.



OLED TV의 경우 백라이트 없이 패널의 픽셀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켜거나 끌 수 있어

자연 그대로의 색상과 완벽한 블랙을 표현할 수 있다고 LG전자는 설명했다.



W 시리즈를 포함해 올해 출시될 울트라 OLED TV에는

미국 돌비사의 첨단 입체음향 시스템인 '돌비 애트모스'도 TV에는 처음으로 적용된다.

돌비 애트모스는 TV 화면 속 사물이 움직이는 대로,

또는 그 사물이 있는 방향에서 소리가 나오는 것처럼 들리게 해주는 기술이다.



LG전자는 올해 울트라 OLED TV 5개 시리즈 10개 모델

(77/65W7, 77/65G7, 65/55E7, 65/55C7, 65/55B7)을 국내에 출시한다.

가격은 55형이 369만∼500만원, 65형이 740만∼1천400만원으로 책정됐다.


또 슈퍼 울트라HD TV는 LG만의 나노 기술을 적용해 백라이트가 필요한 LCD(액정표시장치) TV 중

가장 뛰어난 색 표현력과 색 정확도를 지녔다고 LG전자는 밝혔다.


LG전자는 올해 30여개 모델의 슈퍼 울트라HD TV를 출시하는데 이 중 절반 이상에 나노셀이 적용될 예정이다.

이들 제품의 출하가는 240만∼650만원이다.


신고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티스토리 툴바